nba 팬 랄빠의 블로그

bale0580.egloos.com

포토로그



마이애미 히트 오프시즌 리뷰 마이애미 히트

1.  드래프트

 

13픽 타일러 히로

32픽 kz 옥팔라

 

마이애미는 1라운드 13픽과 32픽을 가지고 있었고 슛팅가드 타일러 히로와 포워드 옥팔라를 지명했습니다.

이 둘은 마이애미가 무조건 데려오려고 한 선수들이라 드래프트의 목표는 달성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히로는 워크아웃때 너무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준 선수였고 보스턴과의 워크아웃에서도 엄청난 모습을 보여주어 히트가 걸렀다면 보스턴에 지명될 가능성이 높았죠.

하지만 천운으로 동전 던지기로 보스턴보다 앞선 픽을 가지게 되어서 히로를 지명하게 되었습니다.

히로는 서머리그부터 아주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32픽으로 뽑은 옥팔라는 히트가 2라운드픽을 3장이나 주고 데려온 선수입니다.

 

히트 내부에서는 13픽에서 히로를 못뽑았으면 옥팔라를 13픽으로 지명했을거라고 합니다.

이렇게 된다면 32픽으로 옥팔라를 영입한 건 사실상 13픽을 두 번 사용한 결과가 

 


 어쨌든 히트 내부에서는 크게 기대를 가지고 있는 선수이고 서머리그에는 트레이드가 오피셜이 나지 않아서 뛰지 못했습니다.

 


 

 

2.  FA시장 

 

 지미 버틀러 (4/140)

 

 

팻 라일리의 지난 2년간의 FA 실패를 한 번에 만회하는 계약입니다.

 버틀러가 마이애미만을 원하는 특수한 상황이긴 했지만 어쨌든 버틀러를 영입하면서 이름값을 했죠.

 

 버틀러가 마이애미에 줄 수 있는 효과는 나중에 글을 쓰겠지만

 

1. 클러치에 확실한 옵션

2. 수비력 강화

 

이 두가지가 있겠죠.

가장 큰 건 역시 경기가 안풀릴때 자유투라도 얻어낼 수 있는 옵션이 생겼다는 점.

 



 

커즌스 영입 실패      

 

커즌스는 마이애미 - 보스턴 2파전에서 보스턴이 칸터를 영입하고 사실상 히트행으로 기울었으나

카와이를 놓친 레이커스가 AD를 비롯한 선수들의 설득으로 커즌스를 움직이면서 커즌스를 놓치게 되었습니다.

 

 커즌스는 상당히 좋아하는 선수지만 히트에는 빅맨이 너무 많은 상태이기 때문에 그렇게 아쉽지는 않습니다

 



 

3. 트레이드 시장     

 

 

화이트사이드 <-> 하클레스 , 레너드 

하클레스 + 1라픽 -> 클리퍼스    


마이애미는 버틀러를 위한 샐러리 캡을 만들기 위해서 부지런히 움직였습니다.         

드라기치를 댈러스로 보내려다가 실패했고 화이트사이드를 포틀랜드로 보냈습니다.

그리고 받은 하클레스를 1라픽과 함께 클리퍼스로 보내면서 버틀러를 데려올 샐러리 캡을 만들었습니다.

  

 

조쉬 리차드슨 -> 필라델피아

 

조쉬 리차드슨 역시 버틀러를 데려올 샐러리 캡을 만들기 위해서 필라델피아로 트레이드 됐습니다.

조쉬 리차드슨은 마이애미가 2라운드에서 뽑은 선수로 오랜 시간을 들여서 키운 선수이고 마침내 리그에서 어느정도 괜찮은 평가를 받기 시작했는데 떠나보내서 아쉽습니다.

 

필라델피아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네요.

 

 

        

           

4. 수많은 루머들

 

CP3 , 웨스트브룩

 

마이애미는 버틀러와 함께할 빅네임 선수를 찾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가장 처음으로 언급된 선수는 빌이었지만 빌은 워싱턴에서 팔지 않겠다는 얘기를 했고

폴 조지의 트레이드로 시장에 나온 웨스트브룩에 뛰어들었죠.

실제로 웨스트브룩과 상당히 근접했으나 오클라호마가 휴스턴으로 가고 싶다는 웨스트브룩의 의견을 존중해주면서 휴스턴으로 떠나게 되었습니다.

 

그 결과 , 반대급부로 오클라호마에 오게된 CP3를 접촉했고 오클라호마에게 있는 마이애미 고유의 1라운드픽 2개를 달라고 요구했으나 당분간 달리지 않고 CP3를 가지고 있어도 상관없는 오클라호마가 거절하면서 결국 딜은 끝나게 되었습니다.

 

마이매미는 이 두 선수를 영입하지 않으면서 2021 FA에 맥시멈을 지를 캡을 유지하게 되었습니다.

이 선택은 21FA에 나올 선수들의 퀄리티와 마이애미 마켓의 매력을 고려했을때 옳은 판단이라고 생각합니다.

 

 

케빈 러브 , 라마커스 알드리지

 

위에 두 가드들 다음으로 히트에서 가장 루머가 많이 나온 선수는 바로 두 빅맨입니다.

러브는 특히 여러가지의 기사가 나왔고 알드리지는 관심만 있다는 기사가 있습니다.

 

러브는 알드리지의 비해서 나이가 3살 어리지만 올 시즌 경기를 22게임밖에 나오지 못했고 알드리지는 81게임에 나왔습니다.

실력도 알드리지가 러브보다는 낫고 올스타에 뽑혔죠.

 

알드리지는 계약도 1년은 26M 다음 시즌은 7M만 보장되있어서 21FA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하지만 러브는 4년동안 연간 30M이라는 대형 계약이 남아있습니다.

 

당연히 알드리지의 가치가 높고 샌안토니오 역시 어린 영코어들을 원한다고 했을때 

최소 윈슬로우나 뱀 혹은 히로까지 들어갈 수 있겠죠.

하지만 러브는 상대적으로 가치가 낮고 히트에게는 악성 계약자가 아직 많이 남았기 때문에 히트 입장에서는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겠죠.

 

선수 스타일도 카와이와 딱히 시너지가 나지 않았던 알드리지와 다르게 러브는 르브론과 뛴 이후 플레이스타일을 많이 바꿨고 오프볼 무브가 좋고 BQ가 좋은 선수라 히트 시스템에도 잘어울린다고 봅니다.

 

하지만  아직 진전된 뉴스가 안나오는걸로 봐서는 지금 로스터로 갈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지금까지의 로스터 뎁스

 

PG : 드라기치 / 윈슬로우

SG : 웨이터스 / 히로

SF : 버틀러 / 데릭 존스 / 옥팔라

PF : 제임스 존슨 / 올리닉

C : 아데바요 / 마이어스 레너드

 

 

로테이션은 대략 옥팔라를 제외하고 10명을 쓸 거 같습니다.

 

폼이 회복된다면 드라기치를 주전으로 쓰고 윈슬로우를 벤치에서 리딩 시키게 할 거 같습니다.

드라기치가 웨이드랑도 조합을 맞춰본 선수이고 윈슬로우가 버틀러랑 있으면 코트가 빡빡해지기는 할 수 있으니깐요.

 

빅맨은 아데바요를 주전으로 쓰겠다는 점 외에는 모르겠습니다.

제임스 존슨이 폼을 회복한다면 주전이겠지만 작년과 똑같다면 올리닉이 주전으로 나올 거 같고요.

가장 궁금한 건 레너드의 활용인데 BQ가 좋고 활동량은 좋은 친구라 은근히 중용될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확실히 볼 맛이 떨어졌던 작년과는 다르게 이번 시즌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리셋을 앞둔 마이애미 히트

  •  트레이드 될 웨이터스 , 제임스 존슨

 

지금 상황을 보면 마이애미 히트는 무조건 샐러리를 덜어야 합니다.

플옵 간당간당한 하위시드급 팀이 사치세를 물게 생겼으니깐요.

그래서 화이트사이드 , 타일러 존슨 트레이드를 알아봤었죠.

 

하지만 화싸는 기량이 떨어졌고 멘탈 이슈  , tj는 뭐 리그 최악의 악성계약이라 받아주는 팀이 있을리가..

 

그래서 결국 그나마 덩어리도 크지만 가치가 있는 두 선수를 트레이드 하려는 계산으로 보입니다.

드라기치 or 리차드슨 or 올리닉을 넘겨버리면 그냥 완전히 탱킹 하겠다는 얘기죠.

 

웨이터스는 작년에 4/53 계약 제임스 존슨은 작년에 4/60 (마지막 po) 계약을 했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이 두 선수의 가치는 웨이터스는 리그에서도 좀 특이한 스타일이라 가치를 잘 모르겠습니다.

근데 부상으로 시즌 아웃 당했으니 가치가 높을리는 없겠고 그래서 저는 웨이터스는 트레이드 안 될 거 같았는데..

 

jj는 작년 히트에서 제일 잘해준 선수입니다.

윙 디펜더 요즘 현대농구에서 추구하는 공격 스킬셋을 가지고 있는 선수죠.

선수 가치는 높지만 4/60 계약은 한 시즌만에 바껴버린 시세를 생각하면 비싼감이 있죠.

 

두 선수 모두 그렇게 가치가 높다고는 할 수 없겠고 그나마 처리가 가능하니 트레이드를 알아본 거겠죠.

 

히트는 오프시즌에 꾸준히 샐러리 감축을 위한 트레이드를 알아봤지만 딱히 소득은 없던 거 같습니다.

지금 히트의 샐러리 구조를 보면 2년후에 모두 빠지는데 그 때 fa를 노리거나

아니면 웨이터스와 존슨을 처분하고 내년 fa를 노리는 라일리식 경영을 시도하고 있는 거 같아요.

 

 

 

  • 히트의 need

 

히트가 이 두 선수로 원하는 것은 간단합니다.

 

샐러리 감축 or 유망주

 

이 두가지겠죠.

 

 

지금 히트의 로스터를 보면

 

pg : 드라기치 , 타일러 존슨 , 월튼 jr

sg: 웨이터스 , 데릭 존스 jr , 엘링턴

sf: 리차드슨 , 윈슬로우

pf : 제임스 존슨 , 하슬렘

 c: 화이트사이드 , 올리닉 ,아데바요
 

 

 

입니다 .

 

                

 

 히트는 주전 sg와 주전 pf를 보내고 데려오는 것 입니다.

 

 

 

일단 히트의 스윙맨은 풍족한 편이니 ( 웨이드 재계약도 있고요)

 

아마 3-4를 오가는 스윙맨이나 아니면 히트가 원하는 전술의 핵심인 윙 디펜더를 데려올 거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두 선수의 가치가 어느정도인지 저도 잘 모르겠어서 어떤 딜이 일어날지 궁금하네요.

 

 

 

 

 

 제 생각에는 라이언 앤더슨이랑 베이즈모어가 올 거 같은 느낌도 들고 그러네요.

 

 

  • 히트가 탱킹??

 

탱킹을 아닐 거 같습니다.

만약 탱킹이면 가장 먼저 드라기치를 보내고 유망주 픽을 받아올 거 같습니다만..

그렇지는 않은 거 같아서 리툴링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래도 jj가 히트 3주장중 하나였고 가장 리더같은 느낌이라 아쉽긴 하네요.

 

히트팬입장에서도 상당히 궁금한 전개네요.

 

 

 


드래프트 로터리까지 감상평 드래프트

​1. 피닉스- 에이튼

 

피닉스가 1픽이 된 순간부터 확정된 수순

이번 드랲 최고의 재능

4번으로 쓸지 5번으로 쓸지는 미지수

 

 

2.베글리 - 킹스

 

돈치치가 더 나아보이는 사람도 있지만 킹스에는 베글리가 더 맞다고 생각

​베글리-wcs는 상당히 흥미로울듯

 

 

3. 댈러스 - 돈치치

 

​데스쥬-돈치치 전혀 다른 유형의 선수가 백코트

흥미로운 조합이기는한데 수비가 어떨지..

그래도 3가드 같은 스몰볼 잘 돌리는 감독 밑으로 들어간거는 돈치치에게는 행운

 

    

4. 멤피스-jjj

 

 실링은 낮지만 플로어가 높은 스타일

​현대농구에 어울리는 스타일이라는 평가인데

이미 이 평가만으로 실링은 상당히 높을듯

일단 블락과 3가 되는 빅맨

 

 

5. 애틀란타 - 트레이 영

 

 트레이 영은 극단적으로 몰빵해줄 수 있는 팀으로 가야 하고 로스터가 황량한 애틀은 최고로 어울리는 팀

​슈뢰더는 트레이드 수순일듯

 

 

6. 올랜도 - 밤바

 

 남아있는 선수들 중 최고의 재능

 올랜도에 찾아온 정통센터 유망주

​아이작-밤바 듀오면 수비력은 최상급 레벨

 

 

7. 불스 - 웬델 카터 주니어

 

 이 선수는 진짜 안전빵 느낌인데 구리지는 않은 픽.

마카넨이랑 조합  생각해보면 괜찮을듯

하지만 윙맨이 아예 없는데 rfa든 라빈을 잡든 할 듯

 

 

8. 클블- 섹스턴

 

앞선에서의 활동량과 가장 키워볼만한 유망주를 고름

키우는데 시간이 좀 필요할텐데 르브론의 거취랑 연관이 깊을듯

​르브론 잔류 or 이적에 이 선수의 미래가 달릴 듯

 

 

9. 뉴욕 - 녹스 

 

​뉴욕은 녹스 뽑을 줄 알았습니다.

​가드 있고 빅맨 있으니 포워드 녹스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크게 스틸픽 이런 느낌은 없고요.

 

 

10. 피닉스- 마이칼 브리지스 

 

 ​얘까지 오면서 피닉스는 

​부커,마이칼,조쉬 잭슨,벤더,에이튼,크리스 정말 유망주 부자네요.

여기서 더 유망주 추가하고 싶지는 않고 픽은 많으니 자신의 카드로 원하는 선수 픽업한듯

 

 하지만 필라델피아가 21년 드래프트 지명권을 가져간 것은 행운 (원앤던이 안되는 첫해)

 

 

 

11.클리퍼스 - sga

 

​테오도시치의 이탈이 확정된 시점에서 가드 보강

남아있는 자원들 중 최고

그래서 아까운 자원인 브리지스까지 주면서 픽업한듯

 

 

12.샬럿- 마일스 브리지스

 

현대농구에 필요한 트위너

리빌딩을 선언한 샬럿에서 코어로 키울수 있을지

 강팀에서 빛을 보는 유형의 선수라고 생각

 

 

13.클리퍼스- 제롬 로빈슨

 

​앞선 가드보강.

2번인 선수인데 혹시나 모를 리버스의 공백도 고려한 영입.

​로스터 뎁스는 클리퍼스가 nba 탑일듯

 

 

14. 덴버-마포쥬

 

여기까지 내려왔는데 등부상으로 1년 더 쉬어야 하는게 크지 않았을지..

 덴버는 46승을 한 팀이고 로스터도 괜찮아서 도박 걸어본 듯

 

 

 

         

 

     

       

 

 

 

 


마이애미 감상평 vs 필라델피아 2차전

 

1쿼터 역시 밀린 마이애미

 

마이애미의 1쿼터는 저번 경기 데자부였습니다.

역시 멘탈 터진 화싸에 필라델피아의 슛터진을 제어못하면서 끌려다녔죠.

 시리즈 내내 저 식서스 핵심 플레이어 (레딕,벨리넬리,일야소바)에 대한 해법을 찾지 못한다면 힘든 게임이 될 겁니다.

1쿼터를 보니 진짜 답이 없다고 생각도 했습니다.

 

 

2쿼터 웨이드와 벤치 맙

 

하지만 2쿼터 웨이드의 등장으로 게임이 사실상 넘어갔습니다.

웨이드가 플옵에서 한 게임 보여줄거라고 생각은 했지만 너무 빨리 보여줬군요..

앞으로 남은 경기도 부탁드려야 할 거 같습니다.

야투율100%에 오펜스를 캐리하면서 필라델피아에게 이게 바로 mvp다 의 위엄을 보여주었죠.

 

필라델피아는 1차전에서 통한 펄츠+벤치의 힘이 오늘 히트에게 상당히 밀렸습니다.

히트 슛터 엘링턴이 너무 못하고 벨리넬리 수비도 안되니 1차전 로테이션에서 빠졌던 맥그루더가 투입된 장면은 신선했습니다.

그리고 맥그루더는 상당히 잘 막아주더군요. 어쩌면 필리 슛터진의 해법이 될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3쿼터 다시 분위기 탄 필라델피아

 

3쿼터에 히트가 분위기를 내주는 이유는 화싸의 영향이 상당합니다.

나와서 리바운드 스크린은 안걸고 일리걸 스크린 등을 양산하면서 혼자 모멘텀을 넘겨주었습니다.

1차전 12분 오늘 15분 출전인데 엠비드 병기는 화싸밖에 없기 때문에 히트는 그래도 믿어야죠..

그리고 3쿼터에 리차드슨이 정말 잘해주었습니다.

1차전에 정말 엄청난 삽질을 보여주었는데 이 쿼터에만 8점 집어넣으면서 모멘텀을 가져왔죠.

 

 

4쿼터

 

슛터진이 살아나서 추격한 필라델피아였지만 클러치에 등장한 웨이드신의 활약..

정말 어려운 게임이었지만 그래도 반격에 성공하면서 1-1을 만들고 홈으로 가네요.

2-0으로 가게 될 줄 알았는데 정말 다행입니다.

 

 

남은 시리즈 예상

 

오늘 히트가 이겼지만 상당한 똥줄승이었고 필리 에이스 엠비드가 다음 게임부터는 본격적으로 나오죠.

일단 히트가 오늘같은 콜만 유지되면 밀릴게 없어보입니다.

콜이 유리했다는게 아니라 오늘같이 몸싸움에 관대하고 널널하게 휘슬을 분다면 히트의 진흙탕 수비가 아주 좋은 위력을 발휘할 수 있죠.

 

 반면 약간 회의적인게 오늘 히트는 정말 최선의 게임을 했습니다

그랬는데도 오늘 최악의 필리와 비슷한 게임이라 엠비드까지 돌아오면 잘 모르겠습니다.

 히트가 기댈곳은 엘링턴의 슛감 회복과 화싸의 부활인데 화싸 성격이 올스타급이면 정말 열심히 하면서 경기력도 좋은데 상대가 약하면 얘도 약해지는 어린애같은 멘탈이라 슈퍼스타 엠비드를 상대로 화싸의 분전을 기대해봅니다.

 

 

지금까지 히트의 핵심 선수들

 

켈리 올리닉

1차전은 혼자서 오펜스를 이끈 수준이고 2차전도 정말 잘해주었습니다.

특유의 더러운 수비와 찬물 슛으로 정말 잘해주었습니다.

히트 빅맨에게 어시스트는 보너스죠.

화싸 연봉 올리닉 줘야..

 

 제임스 존슨

이 형님도 오늘 웨이드에 밀려 언급이 없어서 그렇지 정말 잘해주었습니다.

야투 7/7에 3점슛 2/2 리바7개 어시스트6개 스틸3개..

정말 눈이 부시는 활약을 보여주었고 시몬스 수비도 정말 터프하게 해주셨죠.

 

 

드웨인 웨이드

 | 드웨인 웨이드 28득점 7리바운드 하이라이트  |  NBA Multimedia

 


마이애미 히트 루머 모음 히트 뉴스

Barry Jackson: Hearing Heat among teams with interest in Atlanta swingman Marco Belinelli, who reportedly has been told he is on course to be traded.

 

 

히트가 벨리넬리에 관심이 있는 거 같습니다.

제가 생각해도 루윌,에반스 이런 선수들은 카드를 못맞춰서 힘들고 벨리넬리 정도 데려올 거 같습니다..

 

 

Brian Lewis: Hearing the #Nets will not be trading DeMarre Carroll to the #Heat for Justice Winslow and Tyler Johnson (whom they’d given a 4-year, $50M offer sheet in the summer of 2016). That doesn’t mean the #Nets won’t listen to other offers for Carroll before Thursday’s 3pm trade deadline. I’m told there is interest around the #

 

 

네츠가 윈슬로우+타일러 존슨으로는 트레이드를 하지 않을 거라는 얘깁니다.

타일러 존슨은 내년 시즌부터 19m,20m을 받습니다

 

캐롤이면 지금 히트 상황에 정말 쏠쏠할텐데 역시 윈슬로우랑 tj의 가치가 많이 낮네요...

 

 

 히트에 조쉬 리차드슨 말고는 언터쳐블이 없고 모든 선수들이 트레이드 가능합니다.

조쉬 리차드슨이 언터쳐블인 이유는 여름에 연장계약을 해서 트레이드 하려면 내년 여름까지 기다려야하기 때문이라네요.

 

 현지에서는 캡 유동성의 문제로 화싸와 타일러 존슨을 보내야 한다는 얘기가 있네요.

 

 

 

Three frontrunners (Boston, Denver and Philadelphia) and a fourth team (Miami) staying engaged on Memphis' Tyreke Evans, league sources tell ESPN.

 

히트가 타이릭 에반스를 쫓는 4번째 팀입니다.

세 팀이 유력하고 히트는 차순위인 모양이네요 ㅠ

멤피스 입장에서도 저 팀들이랑 먼저 카드를 맞춰보고 안되면 히트랑 트레이드를 하겠죠

히트는 카드가 많지 않으니깐요.

 


1 2 3 4 5 6 7 8